이야기마당

본문 바로가기

연세대 총여 "자치권 묵살당했다"…'폐지 총투표' 공식반대

작성자 김문식이
작성일 19-01-13 00:03 | 1 | 0

본문


"총투표 의결 중 자치권·발언권 묵살…'다수논리'로 압박"

"부당한 처사에 저항할 것" 성명…학내 갈등 불가피할 듯


대학 총여학생회 학생들이 9일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 공원에서 2018 총여 백래시(페미니즘 등 사회정치적 변화에 대한 반발 심리) 연말정산 집회를 하고 있다. 2018.12.9/뉴스1 © News 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존폐 기로'에 선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총여)가 "총여의 자치권과 발언권이 묵살된 채 총여의 존폐를 묻는 학생총투표가 가결됐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연세대 제30대 총여 '프리즘'은 18일 긴급 성명문을 통해 "학생총투표는 총여의 의견 수렴 없이 '다수'의 논리에 따라 가결됐다"며 "이러한 부당한 처사에 저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이날 오전 공고를 통해 '연세대학교 총여학생회 폐지 및 총여 관련 규정파기·후속기구 신설의 안'에 대한 학생총투표를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총여는 "총여의 존폐와 관련된 사항임에도 총여회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최소한의 절차도 거치지 않았다"며 학생총투표 안건 의결과정의 절차상 문제를 지적했다.

총여는 "지난 10일 (총투표) 요청안이 접수된 이후 총여는 '폐지 총투표 요청안에 서명한 총여회원의 비율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지만, 중앙운영위원회의(중운위)는 서명안 원본을 삭제했다"고 전했다.

또 '총여학생회의 삭제'를 담고 있는 안건 내용이 '회칙개정'에 해당하는지를 논의하자는 요구를 했지만, 중운위는 '논의에 관련 없는 발언은 자제하라'며 이를 묵살했다는 것이 총여의 주장이다.

총여는 "결국 이에 반발한 총여회장이 퇴장하는 사태까지 벌어졌지만, 중운위는 의결을 계속한 끝에 '총여 폐지 학생총투표' 안건을 가결했다"며 "이 과정에서 참관인들에 대한 발언권은 단 한 번도 주어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총여가 배제된 상황에서 총여의 운명을 결정하는 총투표 안건이 '다수'의 논리로 결정됐다"며 "총여의 발언권과 자치권을 침해한 중운위 의결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냈다.

결국 총여가 '총여 폐지 학생총투표'를 공식 반대하면서 학내 갈등이 불가피해졌다.




(연세대학교 제30대 총여학생회 '프리즘' 페이스북 갈무리)© News 1


한편 비대위가 이날 학생총투표 공고를 알리면서 연세대 총여는 지난 6월에 이어 올해에만 두 번째로 '존폐 위기'에 놓이게 됐다.

학생총투표는 비대위 회원 2만4849명 중 2535명(10.2%)이 '총여학생회 폐지 및 후속기구 신설 요구안'에 서명하면서 성사됐다. 연세대 총학생회칙 제19조 1항에 따르면 본회의 회원 10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학생총투표를 실시할 수 있다.

이번 총투표의 안건은 '총여학생회의 완전한 삭제'다. 총여를 존속시키면서 내부 운영방식을 바꾸려 했던 6월 '총여 재개편 총투표'보다 강도 높은 요구를 담고 있다.

비대위는 이번 총투표 세부 안건으로 Δ모든 회칙에서의 총여학생회 삭제 Δ성폭력담당위원회 신설을 제시했다. 총투표가 가결될 경우, 1988년 출범 이후 30년간 명맥을 이어온 연세대 총여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 페이스북)© News 1


현재 서울권 대학 중 총여가 남아있는 대학은 연세대가 유일하다.

성균관대학교는 지난 10월15일 총여 존폐를 묻는 총투표에서 찬성이 83.04%를 기록해 폐지수순을 밟았다. 동국대학교 총여도 지난달 22일 학생총투표 결과 폐지 찬성이 5343표(75.94%)를 얻으면서 끝내 폐지됐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421&aid=0003746342



와 ㄷㄷㄷ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고객센터

054-858-7007

연중무휴 09:00~18:00
점심시간 12:00~13:00

무통장입금안내

농협 : 707118-56-038324

예금주 : 이병섭

안동한지

회사명. 안동한지 주소. 경북 안동시 풍산읍 나바우길 13 (소산리 36-1)
사업자 등록번호. 508-04-64660 대표. 이병섭 전화. 054-858-7007 팩스. 054-858-7806
이메일. daknamu25@hanmail.net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이병섭

Copyright © 2004 안동한지. All Rights Reserved.